오랜만에 발걸음을 따라 나의 유년시절을 되짚어 보았다..

별다른 기억이 없어서 일까?..

너무 많이 변해서 일까?..

현재의 모습에서.. 예전의 모습을 찾아보기가 힘들다.

EASTMAN KODAK COMPANY | KODAK V550 ZOOM DIGITAL CAMERA | Normal program | Center-weighted average | 2sec | F/2.8 | 0.00 EV | 6.2mm | ISO-80 | Off Compulsory | 2005:02:02 20:07:00

6살때부터인가?.. 7살때까지 여러가지를 배우게 된 유치원..

이때부터 알게 된 친구 몇명은 끈질기게도 같은 학교를 나오게 되었었다..

그 당시 이 유치원 안에는.. 수영장과 동물원 등등을 내장(?) 하고 있었다. (엄청난 시설!)

이곳을 졸업할 때 어찌된 일인지 그동안 저금한 통장을 분실! ( 선생들 말로는 통장에서 돈을 인출해서 실례화 가방에 넣어줬다는데... 다른애들은 다 통장을 주면서 왜 나만?.. 꿀꺽 한게 아닐까 싶지만.. 지난일인데.. 잊자. ) 하는 경험을 하게된다.. (내가 몰래 썼다면서 무지 혼났다.. 대체 왜?)

EASTMAN KODAK COMPANY | KODAK V550 ZOOM DIGITAL CAMERA | Normal program | Center-weighted average | 2sec | F/2.8 | 0.00 EV | 6.2mm | ISO-80 | Off Compulsory | 2005:02:02 20:10:15

굳게 닫혀있는 문을 보며 안으로 들어가 보진 않았지만.. 무지무지 변해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..

..

유치원 생활을 마치고 나도 초등학생이 되어버렸다.

EASTMAN KODAK COMPANY | KODAK V550 ZOOM DIGITAL CAMERA | Manual | Pattern | 8sec | F/2.8 | 0.00 EV | 6.2mm | ISO-80 | Off Compulsory | 2005:02:02 20:05:00

이 세상에서 가장 친했던 나의 친구를 만났던 곳..

건물이 그닥 변하지 않아서일까?..

신나게 운동장을 뛰어 놀던 기억이 선하다..

EASTMAN KODAK COMPANY | KODAK V550 ZOOM DIGITAL CAMERA | Normal program | Center-weighted average | 2sec | F/2.8 | 0.00 EV | 6.2mm | ISO-80 | Off Compulsory | 2005:02:02 20:05:35

이 문은 항상 굳게 잠겨 있었다. 바로 후문!.

학생들은 정문으로 들어와야 한다는 선생님들의 말씀을 콧방귀로 뭉개며 담을 탔던 후문이다.

우리집에서 최단 거리로 도착할 수 있다는 그 점 때문에.. 엄청 많이 넘어다녔던 기억이 난다.

EASTMAN KODAK COMPANY | KODAK V550 ZOOM DIGITAL CAMERA | Normal program | Center-weighted average | 2sec | F/2.8 | 0.00 EV | 6.2mm | ISO-80 | Off Compulsory | 2005:02:02 20:07:43

담을 타고 넘어오면 서점들이 있었다. 바로 위에 중,고등학교들이 몰려있어서 였던 것 같은데..

지금은 문구점들이 즐비하다..

EASTMAN KODAK COMPANY | KODAK V550 ZOOM DIGITAL CAMERA | Normal program | Center-weighted average | 2sec | F/2.8 | 0.00 EV | 6.2mm | ISO-80 | Off Compulsory | 2005:02:02 20:13:30

그렇게 후문을 지나 집을 향해 가다보면, 내 가장 친했던 친구의 집이 나오게 된다.

EASTMAN KODAK COMPANY | KODAK V550 ZOOM DIGITAL CAMERA | Normal program | Center-weighted average | 2sec | F/2.8 | 0.00 EV | 6.2mm | ISO-80 | Off Compulsory | 2005:02:02 20:11:32

정면에 보이는 빌라 왼쪽 2층. 학교가 끝나면 항상 가던 곳..

항상 반겨주시던 친구의 어머니..

한번쯤 찾아뵈야 하는데. 이런저런 핑계로 그 날 이후 한번도 찾아뵙지 못했다..

죄송합니다..

EASTMAN KODAK COMPANY | KODAK V550 ZOOM DIGITAL CAMERA | Normal program | Center-weighted average | 2sec | F/2.8 | 0.00 EV | 6.2mm | ISO-80 | Off Compulsory | 2005:02:02 20:14:49EASTMAN KODAK COMPANY | KODAK V550 ZOOM DIGITAL CAMERA | Normal program | Center-weighted average | 2sec | F/2.8 | 0.00 EV | 6.2mm | ISO-80 | Off Compulsory | 2005:02:02 20:15:44EASTMAN KODAK COMPANY | KODAK V550 ZOOM DIGITAL CAMERA | Normal program | Center-weighted average | 2sec | F/2.8 | 0.00 EV | 6.2mm | ISO-80 | Off Compulsory | 2005:02:02 20:16:02

초,중 학교 시절.. 다니던 학원 바로 옆에 있던 놀이터..

역시 놀면서 자라는게 좋았던 것 같다.

EASTMAN KODAK COMPANY | KODAK V550 ZOOM DIGITAL CAMERA | Normal program | Center-weighted average | 2sec | F/2.8 | 0.00 EV | 6.2mm | ISO-80 | Off Compulsory | 2005:02:02 20:21:00

그렇게 길을 걷다보니 집에 도착..

23년째 한자리에 머물러 있는 우리집..

내가 태어난 그 곳에 계속 자리를 잡은 후.. 오늘날까지 내가 돌아갈 수 있는 곳이 되어주는 고마운 장소..


너무 많이 변해 예전 기억을 모두 되살릴 순 없었지만..

지쳐있는 나의 마음을 풀어주는 계기가 되었다..

가끔 한번쯤은..

기억을 따라 걸어올라가는 것도 좋지 않은가?...

'사진으로 보는 이야기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아웃백!  (0) 2006.08.23
국보 제 1호.  (3) 2006.08.03
나의 유년시절을 되돌아 보며..  (5) 2006.06.02
찌뿌둥한 하루.  (0) 2006.04.12
회! vs 스키다시!  (3) 2006.03.30
이모네 식구들~  (0) 2006.01.02

Comment List

  1. 時間の翼 2006.06.04 03:44 address / modify or delete / reply

    기억을 따라 걸으려면 인천에 갔다가 거여동갔다가 잠실갔다가 다시 수지로 와야하는군...ㄷㄷㄷ

  2. 내장파열 2006.06.05 12:48 address / modify or delete / reply

    재율군~~
    너에 대해 궁금한 점도 많고 알고싶어...
    다른 사람들이 들어왔을때 너를 알 수 있는 그런 뷁이 됐으면 좋겠다...
    열심히 너란 사람을 채워 넣어봐~~ㅎㅎ
    ★^^★

    • 미루 2006.06.05 14:48 address / modify or delete

      아하핫~

      원래 내가 누군지 알리지 않는 것이 포인트인데 ;ㅁ;

      ㅎㅎㅎ 언젠간.. 내가 누구인지 알 수 있는 그런 곳으로

      가득 채워질듯 해~

  3. 윤한중 2006.12.06 22:19 address / modify or delete / reply

    형오랜만~ 여기 기억날듯말듯하넹 ㅋㅋ..나 초등학교들어가기전에 미니카 경기장있엇는데 아기억안난다 ..
    오락실가서 오락도했던곳 흐~

|  1  |  ···  |  26  |  27  |  28  |  29  |  30  |  31  |  32  |  33  |